Dole 과일농장

제주도 여행 (성산 일출봉) - 운무에 쌓인 천공의성 라퓨타가 여기일까?

과일 그리고,/Fruits and World 2009/07/25 08:00 / by Dole(돌)

제주도 여행에서 성산 일출봉을 오르지 않고 제주도를 가봤다고 할수 있을까?
바람이 심하게 불고 성산 일출봉이 심한 바람에 몸살을 하며 그 몸을 운무로 감싸고 있을때
빗방울이 한,두방울씩 떨어지기 시작했을때 성산 일출봉을 바라보면서

과연 맨몸으로 올라가야할지....
아니면 주차해 놓은 차로 돌아가 우산이라도 챙겨서 올라야 할지를 망설여야만 했답니다.

뭐 오르다 비라도 내리면 맞자!! 마음먹고 마음을 비운뒤 성산일출봉을 바라보고 심호흡 한번 한뒤
오르기로 결심했답니다.

▼ 도로에서 모습을 보인 성산일출봉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산 일출봉을 오르기 전
주차를 하고 나면 오른쪽으로 동암사(東巖寺)가 보이고 왼쪽으로 보면
성산 일출봉으로 오르는 길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이 흐리고 구름이 몰려와 사진의 상태가 흐려보이지만
그런데로 운치있어 좋더라구요.

성산일출봉 공원안내도를 한번 봐주는 센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산 일출봉 비석 뒤로 운무에 쌓인 성산일출봉이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반쯤 허리를 감춘 일출봉의 모습은 은근 슬쩍 관음증마져 유발하는 도발적인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출봉을 오르는 산아래서 바라본 모습은 살짝 모습을 보여주는
수줍은 새색시처럼 뽀얀 속내를 드러내고 배시시 웃는 모습입니다.

기다려~~ 내가 갈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뷰파인더로 다가선 일출봉의 모습
얇은 시폰을 한겹 두른듯 몽환적 모습으로 시야에 나타난 일출봉
매력적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출봉 아래서 만난 가족!
아빠와엄마.
그리고 아들과딸 한명 4인가족이 일출봉을 오르기 전에 나눈 대화를 엿들을수있었는데요
꼬마 아들이 하는말
"아빠! 이렇게 바람이 불고 비가 오려고 하는데 왜 힘들게 여기를 올라가야해?"
라는거에요.

아빠가  하는말
" 비 안올거야. 힘 안들어!"
ㅎㅎ

저만치 딸은 앞서가고 힘든데 왜 올라가야 하냐는 꼬마 아들녀석은 아빠 손을 잡고 잘도 올라가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출봉 중간쯤에서 내려다본 서귀포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을 오를때 100M 정도 올랐을때가 가장 숨이 가쁘고 힘든듯...
역시 그정도 오르니 숨이 차긴 해도
뒤돌아 본 풍경이 보상이라도 하는듯 탁트인 시야가 가슴까지 시원하게 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녀바위/조개바위

귀신이 인간을 다스리던 태고적에 한라산 신이 이곳 성산에 군사를 풀어 진을 쳤으나
군사가 부족하였다.
옥황상제에게 등장을 올려 군사를 더 보내 주기를 요청하였다.
그러나  옥황상제국에도군사가  부족하여 군사를 더 보낼 수 없으므로 음의 정기를 내려
남정을 많이  낳게 하였다.
그 음의 정기를 고이게한 바위가 바로 이 바위다.
이 바위속에 고인 물을 마시면 아들을 낳았다고 한다.

▼ 처녀바위,조개바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 일출봉을 오르다  숨이 턱에 찰때쯤 만난 마지막 휴게소라고 쓰여있는
서민적인 정서가 물씬 풍기는 종이간판.

오를때는 그냥 뭔가 사야할것 같은 강박관념에 시달렸지만 참고 올라갔는데
내려올때는 이곳에서 거금 2천원을 주고 2%를 구입했다.

아~~ 바가지 요금 살짝 배가 아프긴 했어도 뭐 이만큼 높은곳에 음료수를 가져다
파는 노고를 생각해서 바가지 요금정도는 용서할수있지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도의 동쪽을 지키는 장군 바위중에서 다른곳으로 파견되어 나가는 형상의 바위다.
입을 벌려 크게 외치는 대장군 바위를 바라보고 명령을 받는 형상이다.
이 바위는 말을 타지 않고도 하루를 천리를 달리며 활을 쏘지 않고도
요술로 적장의 투구를 벗길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는 전설이 있다.
옛날에는 출정한 남정의 아낙들이 무운을 빌고 먼길을 걸어야 하는 장사꾼들이 횡재를 빌던 바위이다
형상이 동경과 같이 생겨서 동경바위라고도 부르며 별장 바위라고도 부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쯤 올라간 상태에서 나무 사이로 본 서귀포시내.
저 멀리 오밀조밀 펼쳐져 있는 집들이 한가로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관바위/금마석

제주도의 동쪽을 지키던 장군바위 중에서 세 번째로 지위가 높은 장군바위다.
재물을 불리는데 재주가 뛰어났다고 병사에서 진급을 거듭하여 장군이된 바위라고 전한다.
그래서 이 바위 밑을 지나가는 사람들은 승진이 빠르다고 믿었다.
선조 30년에 수산진을 천혜의 요새인 이곳 일출봉 정상으로 옮겨 많은 군사가 주둔하였다.
그때 수많은 군사들이 빠른 진급을 기원하며 이 바위를 어루만졌기 때문에
바위의 절반이 깎여 나갔는데 바위가 없어질 것을 염려하여 군법으로 바위를 만지지 못하게 하였다.
그래서 금마석이라 하여 일명 초관바위라 부른다.

▼ 초관바위/ 금마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출봉 정상 바로 아래서 내려다본 서귀포시 전경.
시내가 파노라마 처럼 펼쳐져있고
푸른 제주도의 바다와 어우려져 한폭의 풍경화를 연출한다.

멀리 하늘이 구름과 구름을 사이로  얼굴을 살짝 내미는 햇볕이 축복처럼 빛을 전하고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더 아래로 내려다 본 모습!
좀더 낮게 건물들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출봉을 오르는 길이 훤하게 내려다 보이는 높은곳에 오르니
세상 부러울것 하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상 일출봉 정상에 올라 분화구를 보곤 살짝 밀려드는 실망감......
윽...
오를때 기대했던 설레임과 흥분을 한순간에 밀어내는 썰렁한 모습에 실망이다.
오르면서 생각한 일출봉의 모습은
안개가 내려앉은 백두산의 백록담을 조금은 닮아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가졌었는데...
이건 아닌데??? 하는 실망

분화구를 촘촘하게 잔풀들이 메우고있고 분화구라고 눈으로 식별을 해서 바라볼때에 분화구의 모습으로 다가온다.
난 무엇을 상상했을까??

난 하늘을 담은 백록담의 작은 소실쯤으로 상상한 것 뿐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출봉을 늦은 시간에 오르기 시작하기도 했지만
고르지 않은 기후로 인해 주위가 많이 어두워져 있었다.

숙소를 향해 가는 도로에서 만난 풍차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안도로를 따라 숙소로 향하는 차안에서 바라본 노을의모습은
지친 여행객에게 따스하게 웃어주는 여린 여인의 작은 눈웃음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은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쉼표이다.


모아이 [ http://blog.naver.com/jeong876/80075700837 ]
 

"Fruits and World"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07/25 08:00 2009/07/25 08:00

TRACKBACK :: http://blog.dole.co.kr/trackback/453

  1. Subject: Capital Digestive Health

    Tracked from Capital Digestive Health  삭제

    Dole 과일농장

    2014/07/31 22:53
  2. Subject: android google account login

    Tracked from android google account login  삭제

    Dole 과일농장

    2014/10/15 14:22
1  ... 1117 1118 1119 1120 1121 1122 1123 1124 1125  ... 1509 
BLOG side banner
Dole 과일농장
과일을 맛있게 먹어 보아요~
관리자글쓰기
Dole Koreatextcubeget rss

Today:1150   Yesterday:193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