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le 과일농장

알록달록 소녀의 감성과 세련된 추억을 만나다 @ 까페 세컨드팩토리

과일 그리고,/Fruits and House 2008/12/08 16:50 / by Dole(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 이른 겨울이 한꺼번에 찾아온 것만 같은, 어느 가을 날. 신사동 가로수길의 유명하다는 까페를 찾았다.
서울 생활 10년이지만 가로수길은 처음이라는 나의 메시지에 의외라며 '놀람' 아이콘을 날려주었던 친구와 함께.
횡한 밤 거리를 보니 조금 이른 계절에 조금 더 밝은 날 왔으면 좋았을 걸 하는 후회가 든다.

가로수길 초입에서 얼마 멀지 않은 곳에 까페 세컨드 팩토리의 녹색 간판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부터 예사롭지 않았다.
퀄리티 높은 문구용품에 컬러풀한 생활 소품들로 눈을 즐겁게 하는 팬시숍에 온 듯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쪽 벽면에 하나 가득 적혀있는 메뉴들. 분필로 아무렇게나 적어놓은 듯한
한 줄 한 줄의 메뉴에서 운치가...보인다.

'세컨드 팩토리'의 구운 바나나 와플과 세 가지 치즈를 녹여만들었다는 크로크 무슈를 시도해보기로 했다.
물론 이제는 물처럼 자연스럽게 마시게 된 생과일 쥬스(이번에는 바나나와 토마토를 주문했다)도 함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에게 까페 세컨드팩토리의 첫 인상은 주방에서 결정되었다.
빨강, 주황, 노랑, 파랑. 형형색색의 접시와 컵, 주전자 등이 잘 정돈되어 있는 주방은
청춘 드라마에 단골로 등장하는 아기자기하고 세련된 주방들처럼.
접시 하나,  스푼 하나,  전등갓의 위치와 빛의 밝기.
그것이 주는 질감과 방향에서도 섬세함이 보였다.
무엇보다 한 켠에 날 보란 듯이 서있는 빨간 냉장고는 금방이라도 우리 집에 데려가고 싶을 만큼 탐이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 하나 하나, 창문 하나 하나에도 디자이너의 감각이 고스란히 살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범한 생과일 쥬스도 색다른 공간에 있으니 그 맛이 유난스럽게 달콤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간의 총체적인 격이 느껴지는 세컨드팩토리의 장식장.  
한 칸 한 칸마다 어린 시절의 추억과 기억이 콕 박혀있다.  모던하며 동시에 빈티지스러운 추억창고라고 해야 하나.

그리고 드디어 공개되는 <구운 바나나 와플> 의 정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크림 와플과 아몬드, 그리고 바나나가 통째로 구워져 누워있는 <구운 바나나 와풀> *^^*
입 안에서 살살 녹는 게, 또렷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어릴 적 먹었던 거버 이유식의 그 맛처럼
부드럽고,  달콤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솔직히 세 가지 치즈를 지나치게 집약해서 녹여낸 것이 아닐까...?
치즈 마니아에게 추천하고 싶은 크로크 무슈에 대한 내 생각은 이렇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일 늦은 저녁 시간인지, 군데 군데 비어 있는 테이블이 많았지만..
덕분에 테이블마다 다르게 장식되어 있는 모습을 담을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있는 음식과 함께 필요하다면 혹은 기분에 따라 예쁜 문구용품들을 둘러보는 재미도 있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까운 미래에는 아무래도 힘들겠지만, 다음에는 평일 브런치 메뉴를 시도해봐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로수길의 전경을 담을 수는 없었지만 기대하고 있던 바나나 와플의 조금은 다른 맛도 경험하고
아름답고 예쁜 풍경으로 시간을 채울 수 있었던 만족스러운,  어느날 밤의 마감.
 

"Fruits and Hou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12/08 16:50 2008/12/08 16:50

TRACKBACK :: http://blog.dole.co.kr/trackback/288

1  ... 1255 1256 1257 1258 1259 1260 1261 1262 1263  ... 1509 
BLOG side banner
Dole 과일농장
과일을 맛있게 먹어 보아요~
관리자글쓰기
Dole Koreatextcubeget rss

Today:493   Yesterday:179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