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le 과일농장

공지사항

수입과일 오해와 진실 2

수입과일에 대한 오해와 진실

국제식품규격의 기준보다 깐깐하게 관리한 돌(Dole)의 기술
수입과일은 해로울 거라는 편견을 버리자!!



오해 3) 바나나 표면 혹은 속만 까맣게 된 건 상한 거라는데…

표면이 일부 옅은 갈색빛으로 변한 경우는 손으로 바나나의 표면을 만져서 변색되는 현상이다. 바나나 표면은 굉장히 민감해서 거칠게 바나나를 다루면 쉽게 상처가 생기는 것은 이 때문이다. 따라서 바나나를 다룰 때는 크라운 부분(꼭지)을 만지고 살살 다루는 것이 좋다.

속이 검게 변한 경우는 바나나의 표피에 비해서 속이 물러진 경우다. 바나나가 익는 중, 혹은 익은 후 어딘가에 눌리거나 충격을 받아 멍이 든 경우로, 섬유질이 많은 표피는 멀쩡해 보이지만, 속은 젤리 형태로 표피에 비해 더 약하므로 바나나 속이 받은 충격으로 인해 물러진 후 그 자리가 형태를 잃고 진갈색으로 농익는 경우가 있다. 이는 외부의 바이러스 등의 침투로 인한 부패현상이 아니므로 그 부분을 제하고 마음놓고 먹어도 좋겠다.


오해 4) 바나나 표면에 검은 반점이 많은 바나나는 뭔가 문제가 있다?

바나나를 사러 가서 크라운(꼭지)부분이 약간 푸른 빛을 띠는 노랗고 깨끗한 바나나만을 선호한다면 덜 익어서 풋풋한 바나나를 맛 보게 된다. 풋풋한 맛을 즐긴다면 상관이 없지만, 잘 익은 바나나를 좋아하는 사람에게 익기까지 여러 날을 기다려야 하는 건 어려운 일.

바나나가 일단 노란색으로 변한 뒤에는 4-5일 동안 실온에서 보관 가능하다. 만약, 바나나가 덜 익은 상태라면 상온에서 1-2일 정도 방치하면 점점 더 익게 된다.

구입 당일 먹으려면 갈색점(Sugar Spot)이 있는 주근깨 바나나를 고르시는 것이 좋다. 이때가 가장 달고 맛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만약 조금 덜 익은 바나나를 구입했다면 갈색점이 생길 때까지 집에 보관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다.

바나나는 온도변화에 민감한 생물이므로 냉장고의 찬 공기를 맞으면 색깔이
검게 변하며 과육이 물러지게 된다. 따라서 냉장고에 보관하기 보다는 실온에서 매달아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다.


오해 5) 오렌지 껍질에 흰 가루는 농약이나 방부제라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답은 ‘아니오’다. 오렌지에는 수분이 날라가지 않도록 식용왁스를 사용하는데 이는 일종의 보존제로서 shelf life를 늘리기 위함이며, 인체에는 전혀 해가 없다. 오렌지의 생산지는 브라질과 미국이 주를 이룬다. 따라서 국내까지 들어오는데, 적어도 25일 이상 (남아공의 경우 30일 이상) 걸린다. 이 시간 동안 오렌지 표피에 있는 수분이 날아가 국내에 들어왔을 때 표피 부분에 수분이 부족해 쪼글쪼글해지면 상품가치가 떨어질 것을 우려해 과피에 식용왁스를 칠한 것일 뿐. 국내로 이송하는 과정에서 온도 차 때문에 하얗게 보이는 것이다. 과일은 언제나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서 먹는 것이 좋다. 하지만 이제 오렌지를 먹기 위해 수세미로 과피를 문지르는 수고는 하지 않아도 된다.

플러스 정보+
녹색을 띄는 오렌지는 덜 익은 건 아닐까?

발렌시아 오렌지는 다 익어가면서 황금색으로 변한다. 그러나 완숙된 오렌지를 따지 않고 나무에 매달린 상태로 두면 오렌지의 색깔이 다시 녹색으로 변해가는데, 이러한 현상을 재초록화(Regreening)현상 이라고 한다. 따뜻한 지표온도와 엽록소의 작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잘 익은 오렌지도 표피에 초록색이 남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과육의 맛과 상태는 완숙 오렌지와 똑같다.


오해6) 포도 껍질에 있는 하얀 가루는 농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은 포도의 당분이 껍질위로 올라온 것으로 농약이 아니다. 특히 돌(Dole)에서 판매하는 레드 글로브와 블랙로얄은 껍질 채로 먹는 포도이기 때문에 마음 놓고 먹어도 좋다.







[수입과일에 대한 오해와 진실 Ⅰ바로가기]



공지사항

 

수입과일의 오해와 진실1

수입과일에 대한 오해와 진실

국제식품규격의 기준보다 깐깐하게 관리한 돌(Dole)의 기술
수입과일은 해로울 거라는 편견을 버리자!!


신선한 과일

잇따른 먹거리 관련 이슈들이 생기면서, 먹거리에 대한 불신이 커짐과 동시에 건강한 음식에 대한 수요도 커지고 있다. 그러나 수입과일에 대한 오해는 우리와 같은 기후와 문화가 아닌 이질적인 것에 대한 오해로 인한 것이다.

이제 그 오해와 화해하고 수입과일을 바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

슈퍼마켓에서 과일을 고르다가 수입과일 쪽으로 오게 되면 신문이나 뉴스에서 봤던 엄청난 양의 농약과 방부제로 범벅이 된 과일 모습이 아른거리는 것 같아 손길을 거뒀던 기억은 누구나 가진 기억이다. 귀하디 귀했던 바나나도 오렌지도 이제 저렴한 가격대로 성큼 우리 앞에 다가와 있는데, 선뜻 선택을 못하는 것은 오해 때문은 아닐까?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수입과일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가려본다. 진실의 종아 울려라~!


식탁에 오르기까지
바나나

필리핀에서 바나나를 수확한 후 바나나 표면의 유액이나 먼지등을 없애기 위해 물에 담가 진공 포장하고 선적하는데까지 이틀, 특수 냉장선을 타고 한국에 들어오는데 닷새가 걸린다.

하역과 검역을 하는데 다시 이틀, 검역은 외국에서 들어온 벌레나 흙, 씨 등에 대한 식물검역과 잔류 농약 기준치 초과 여부를 검사하는 식품검역을 한다.

현재 바나나, 오렌지, 밀에 대한 우리나라 농약잔류허용기준은 미국과 유사하거나 더 강하다. 검역이 끝나면 닷새간 '후숙성(後熟成)' 과정을 거친뒤 , 각 지역 물류센터를 통해 매장에 나타난다. 필리핀에서 우리식탁까지, 총 15일간의 여정이다.



칼로리와 영양소

100g 당 바나나 영양소 분석

바나나는 100g당 86㎉로 다른 과일에 비해(사과 100g당 50㎉, 배 100g당 50㎉) 열랑이 높은 편이다. 바나나 두 개는 밥 한 공기 열량과 비슷해, 많이 먹으면 좋지 않다.

고려대 식품영양학과 서형주 교수는 “그러나 바나나에는 소화가 잘되는 단당 형태의 과당이 함유돼 있어 운동에 필요한 에너지를 신속하게 공급하므로 장시간 에너지를 공급 받아야 하는 마라토너와 골퍼에게 특히 좋다”고 말했다.

영양소 중 가장 주목할 것은 단연 칼륨(100g당 360㎎)이다. 저칼륨·고나트륨 식생활은 암과 심혈관질환의 원인이 되지만 고칼륨·저나트륨 식생활은 이런 질병을 예방, 치료하는 효과가 있다. 바나나는 칼륨과 나트륨 비율이 440대 1로 다른 과일(사과 90:1)과 채소(감자 110:1)에 비해 월등히 높다.

바나나는 칼슘 섭취를 돕는 ‘프락토올리고당’이 풍부해, 우유와 함께 먹으면 골밀도를 높일 수 있다. 또 바나나와 우유를 함께 먹으면 위산 분비가 억제되고 상처 난 위 점막이 보호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김현숙 교수는 “사과나 오렌지와달리 유기산이 없어 위에 부담을 주지 않으므로 식전(食全)에 먹기 좋다”며 “특히 에너지원인 탄수화물이 풍부하고 목 넘김이 좋을 뿐 아니라 간편하게 먹을 수 있어 아침 식사 대용으로 좋다”고 말했다.


그 밖에 고지혈증 개선, 노화방지 등의 효과도 일부 보고되고 있다.


엄격한 검역을 통해 들어오는 믿을 수 있는 수입과일

 한국에 입항된 외국 농산물은 식품검역을 통해 식품으로의 안전성을 판단 하게 되는데, 이 때 식품의 성분 및 잔류농약에 대해 정부의 전문 검사기관에서 검사를 하게 된다.  만약 이러한 검사 도중 문제가 있을 시에는 전량 폐기처분을 하게 되므로 안전에 문제가 있는 과일을 소비자가 먹게 되는 것은 극히 어려운 일이다.

 돌(Dole)이 생산하는 바나나를 포함한 전 과일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제시한 국제 식품규격(CODEX)보다 높은 기준의 돌 자체 품질관리를 통해 식품의 안전도에 있어서 무엇보다 철저히 관리를 하고 있다. 국내에도 ISO 인증마크로 유명한 국제인증협회인 SGS사에서 동종업체에서는 유일하게 SQF2000 이라는 식품안전성에 대한 검사를 받아서 인증을 확보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에서도 따르고 있는 국제식품규격 (CODEX)의 기준과 생산과정에 대한 청결한 시스템 보유 등을 모두 통과해야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소비자의 입장에서 보면 참으로 가치 있는 인증이다.

그럼 본격적으로 수입과일에 대한 오해를 풀어보자.


오해 1) 바나나를 농약물에 담근다는데…

농약을 푼 물에 담근다는 말은 전혀 근거가 없는 말이다.

바나나는 수확 후 포장공장으로 옮겨져 물 탱크에 담기게 되는데, 이렇게 바나나를 물에 담궈두는 이유는 수확할 때 자른 면에서 바나나의 유액(검은빛)이 흘러나와 표면을 지저분한 흔적을 남기기 때문. 바나나 유액은 해는 없지만 표면이 지저분해 지면 소비자들에게 거부감을 줄 수 있어 깨끗한 물에 잠시 담궈 유액을 멈추는 것이다.

 이렇듯 깨끗한 물에 씻은 후 냉장, 진공 포장을 하게 되는데, 사용하는 물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수돗물과 같은 정도의 염소 성분이 들어 있다. 이는 바나나 표면에 묻어있을 수 있는 균을 소독하는 작용을 한다.

사용하는 물의 기준은 국제식품규격 (CODEX)과 ISO 인증기준 하에서 안전하게 사용하므로 문제가 없다. 이렇게 깨끗이 씻은 후에 친환경적인 방법을 통해 안전한 전용선으로 수입을 하며, 한국에 도착 후에도 자체 과일 전용창고를 통해 안전하고 신선하게 유통을 하고 있다.


오해 2) 바나나는 익지도 않았는데 따와서 장거리 오면서 익힌다는데…

 반쪽자리 진실. 물론 바나나는 노랗게 익지 않은 푸른색의 상태에서 수확을 하지만, 후숙(Ripening)의 과정을 거쳐 노랗게 익히는 작업을 한다.

바나나는 수확 이후 계속 호흡하는 생물로,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익어가게 되는데, 이것은 일부 열대과일의 특성이기도 하다. 완전히 익은 과일을 따는 우리 나라에서 흔히 보는 과일들과는 차이가 있다.  푸른색으로 완전히 성숙된 바나나는 전분가루 상태로서 언제든지 온도와 습도를 맞춰주면 노란색으로 후숙이 진행이 되어 노랗게 젤리 형태의 맛있는 과육으로 변하게 된다.

완전히 성숙한 바나나는 나무에 달려서 노랗게 익은 자연 후숙된 바나나와 영양 성분과 맛의 차이는 당연히 전혀 없다.
 
다만 이런 푸른색으로 수확하는 이유는 전분상태의 과육에서 보다 신선함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신선함을 유지하기 위해 방부제나 농약 등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깨끗이 씻어서 저온 진공포장을 하는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운송을 하게 된다. 운송 또한 돌 사의 배로 직접 운송을 하고 항구에 도착하면, 현대화된 보세창고에서 검역을 거치게 된다. 이러한 콜드 체인(COLD CHAIN) 시스템은 바나나를 신선하게 유지시켜 준다.

바나나 성숙과정

 
[수입과일에 대한 오해와 진실 Ⅱ 바로가기]


공지사항

Dole Korea(돌 코리아)에서 "어린이 쿠킹클래스" 무료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직 모르셨다면, 얼른 둘러보시고 신청하세요! : )

어린이 쿠킹 클래스


Dole Korea(돌 코리아)에서는
하루에 5가지 색깔 이상의 과일과 야채의 섭취를 권장하는 한국판 "5 a day  건강 캠페인" 일환으로
유치원, 어린이집, 초등학교 대상으로 어린이 쿠킹클래스를 무료로 개최하고 있는데요.., ^^

바로, 이런 내용들로 진행이 되고 있구요,
쨔잔....

어린이 쿠킹 클래스


진행 순서는 다음과 같습니다.


어린이 쿠킹 클래스

다음에 해당되는 아이들을 위해 클래스를 열고 있구요,

어린이 쿠킹 클래스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의 담당교사가 신청을 해주시고 해당 프로그램의 진행과 관련해 해당학교의 교장선생님의 허락을 필히 구해주셔야 진행이 가능하다는 점 유의해주세요!)

어린이 쿠킹 클래스 참가 신청



기존에 진행했던 사례가 궁금하시다면 다음을 참고하셔도 좋습니다.
2004년부터 현재까지 진행된 쿠킹클래스의 참가현황 및 현장스케치를 살펴보는 공간입니다. : )

어린이 쿠킹 클래스










어린이 쿠킹 클래스 참가 현황



그리고, 또 하나 더..

어린이 쿠킹 클래스









Dole Korea(돌 코리아)와 함께 했던 즐겁고 보람되었던 시간들을 남겨 주시면,
스위티오 바나나 또는 스위티오 파인애플을 선물로 받으실 수 있는 기회도 생긴답니다.

어린이 쿠킹 클래스 참여후기



여기서 끝이 아니구요,

어린이 쿠킹 클래스










쿠킹클래스 교육자료들을 한자리에 모아두었습니다.
재미있는 색칠공부도 아이들과 함께 즐기시길 바랍니다. ^^

교육자료 페이지로 이동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시면, 댓글 남겨주세요.
계속해서 좋은 정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공지사항

안녕하세요.
돌(Dole)아저씨 입니다. ^^

'Dole(돌)' 아저씨의 과일농장'은, 저를 비롯해 과일을 좋아하는 여러 블로거 분들, 그리고
신선한 과일을 생산하는 돌코리아에서 함께 운영해 나가고는 것은, 이곳 블로그를 찾아주시고 둘어보신 분들은 알 수 있으실 겁니다.

돌코리아에서 판매하는 과일에 대한 이야기 뿐만 아니라, 세상의 모든 과일에 대한 정보를 담아가려고 합니다. 특히 돌코리아의 전문분야인 바나나, 파인애플, 오렌지, 망고, 키위, 파파야, 블루베리 등에 대해서 궁금하신 점이나, 문의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글 남겨주세요.

여러분과 직접 소통하고, 좋은 정보를 함께 나누고자 운영하게 된 블로그인만큼, 'Dole(돌)' 아저씨의 과일농장'을 찾아주시는 여러분의 목소리에 귀를 바짝 대고 있겠습니다. ^^

*

그런데 혹시, 돌코리아의 본사, 돌 푸드 컴퍼니(Dole Food Company Inc.: 이하 ‘돌(Dole)’)는 과일 뿐만 아니라, 채소, 생화, 가공제품도 생산하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

‘돌(Dole)’)는 1851년 하와이에서 ‘캐슬앤쿡(Castle & Cooke)’ 이라는 법인으로 창립된 이래 무려 150여년동안
생과일, 생야채, 생화 등을 생산/판매하고 있는 세계최대의 청과회사랍니다.
 
현재 돌(Dole)은  제품군을 포장 식품과 냉동 식품으로 확대하며
비즈니스를 키워나가고 있는데요, 전세계 93개국 60,000여명의 근로자가 함께 하고 있습니다.

바나나 하나가 소비자에게 전달되기까지 정말 많은 사람들의 땀이 들어간답니다. 여러분에게 전달되는 과일이 어떻게 소중하게 자라고, 다루어져 전달되는지, 다음 번에 자세히 알려드리도록 할께요.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리핀 농장의 맛있는 파인애플~


그런데, 왜 하필 '돌'일까요? '돌'이라는 단어는 한국어로 들었을 때, 사실 부정적인 어감을 많이 가지고 있는 단어 입니다. 그것이 회사 이름인 이유는, 짐작하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많은 외국기업이 그렇듯이, 바로 창업주의 이름이기 때문이랍니다. ^^;;;

창업주 제임스 돌(James Dole)은 창업 이념인 ‘품질제일주의’를 기반으로 품질, 영양, 안전에 대한 높은 수준의 업계 기준을 정립해 나가고
있습니다. 엄격한 품질평가 기준과 과학적인 재배 기법을 더하여 고품질 제품의 생산, 공급에 힘쓰고 있구요, 영양학 교육과 연구를 통해 전세계 농산물 업계를 이끌어 나가고 있습니다.  : )

*


그렇다면 Dole Korea (돌 코리아)는??

돌(Dole) 코리아의 제 1목표는 소비자들에게 변함없이 최상의 상품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  전국의 대부분의 유통, 할인점, 백화점, 슈퍼 및 도매시장에 최상의 품질을 갖춘 수입과일을 연간 8만3천여 톤 이상 지속적으로 공급해 오고 있구요, 최근에는 소비자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소매업체(할인점, 백화점, 슈퍼마켓 등)에 공급되는 물량을 늘려 나가고 있으니 많이많이 찾아주세요~ ^^

돌코리아에 대해 더 많은 궁금증이 생기셨다면
http://dolefruit.co.kr 를 방문해주세요. 돌코리아에 대한 소개 뿐만이 아니라, 돌코리아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이벤트 및 과일에 대한 또 다른 정보를 많이 보실 수 있답니다. ^.^


'Dole(돌)' 아저씨의 과일농장'을 많이 사랑해주세요. ~.~


공지사항

돌아저씨의 과일농장을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돌아저씨의 과일농장은, 돌코리아에서 판매하고 있는 과일에 대한 많은 정보를 알리는 것 뿐만이 아니라, 소비자와 직접 소통하고자 하는 창구이기도 합니다. 천천히 여기저기 둘러보시면서 달콤한
과일맛을 느껴보세요~


바나나는 밥이다                                     과일, 그리고…
Fruits and Cooking                                      Fruits and Beauty
Fruits and Wellbeing                                    Fruits and Joy
바나나 도시락                                             Fruits and World
바나나 먹는언니                                          싱글(남)녀의 달콤한 밥
굿모닝 바나나 


과일농장                                               과일소식
바나나                                                     돌아저씨 이야기
파인애플                                                  어린이 쿠킹클래스
블루베리                                                  함께하는 즐거움
망고                                                        이벤트
파파야
유기농
그 밖에







§ 과일, 그리고...   
                         § 바나나는 밥이다                         § 과일농장
      Fruits and Home Baking                     굿모닝 바나나                                  바나나
      Fruits and Cooking                            바나나 도시락                              ◦ 파인애플       
      Fruits and Style                                바나나 먹는언니                             
◦ 블루베리                   
      Fruits and Health                             싱글(남)녀의 달콤한 밥                    
◦ 망고
      Fruits and Character                                                                                 ◦ 파파야
      Fruits and World                                                                                       ◦ 그 밖에
      Fruits and Movie 


 § 과일소식                                   §
과일과 나
      돌아저씨 이야기                              함께하는 즐거움
      어린이 쿠킹클래스                          생각 끼워넣기
      이벤트


1 
BLOG side banner
Dole 과일농장
과일을 맛있게 먹어 보아요~
관리자글쓰기
Dole Koreatextcubeget rss

Today:1764   Yesterday:4575
top